배다리낚시터 토요리그 그리고 통합화요리그4전 연습합니다. 편대낚시 이야기

토요리그 하는 날,
밀린 공부를 하고


별내동 마파트

마을형 전원주택의 미래는?
저출산 고령화 시대는 단순한 주택을 선호한다.
1~2인 가구가 대세를 이루면서 원룸이나 소형아파트를 선호하기 때문이다. 다만 은퇴하는 세대는 텃밭이 있는 단독주택을 선호할 가능성이 높다.
미래 부동산 시장에서 단독주택이 대단히 중요한 테마가 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그것이 주말주택이든 텃밭주택이든 상관없다. 전국을 잇는 사통팔달의 고속도로 등 교통과 정보 통신의 발달, 지방 편의시설 확충 등으로 고비용 도시보다 교외로 나가 사는 인구가 늘기 때문이다. 전원주택은 공공기관이 '택지지구로 조성한 대규모 단지형이 가장 좋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각종 편의시설과 공용처리 시설이 잘 갖춰져 있고 커뮤니티도 형성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방범시설도 공동으로 설치해 안전 공동체를 만들기도 쉽다. 반면 별장처럼 지어진 단독 전원주택은 장점보다 단점이 많다. 입주 초기에는 문자 그대로 내 마음대로 집을 사용할 수 있고, 사생활이 충분히 보장돼 만족감을 느낀다.하지만 한 달 두 달 살다보면 편의시설 부족 등을 알게 된다. 또 이웃이 없어 외롭고, 방범등도 문제다. 이런 전원주택은 펜션으로 용도를 전환할 수밖에 없다. 이에 따라 앞으로 단독주택은 마을형 주택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크다. 마을형 주택단지는 공공개발 사업지구로 조성한 택지에 30가구 이상의 단지로 형성될 것이다. 이는 환금성과 거주여건 측면에서 기존의 전원주택과 차별화 요소다. 은퇴를 하거나 은퇴전 주말 주택으로 활용하려는 이들도 마을형 전원주택을 선호할 수밖에 없다. 집을 지어려는 실수요자들도 대단지로 형성된 전원주택 부지를 매입하는 것이 좋다
배다리낚시터 토요리그

배다리낚시터

분주하게 움직여 본다.
일이 손에 잡힐리가 있나, 자꾸 실수를 연신하고 있다.
일이라야, 분양광고 홍보관 정리 그리고 광고 돌려 보는 일이 전부다. 광고가 잘나가야 하는데, 요즘 도통 광고빨이 먹히질 않는다.
급하게 서두러지말고 천천히 가자.
배다리낚시터에나 가서 기분 전환 해야겠다.
도착하면 사진찍고 동영상 촬영한다.

중앙잔교 포인트

오늘은 찌와 떡밥을 제대로 사용해봐야겠다.
찌 맞춤도 여느때 보다 더 무겁게 한다.
떡밥도 어분과 후까도로로 다시 해 본다.
사실 어분은 사용을 해보지 않았다.
어분 콩알 떡밥은 서툴다.
이 번 통합화요리그에서 느낀점은 많은 선수들이
참석 하기 때문에 혼잡도 80% 이상 이다.
배다리낚시터는 침전물(슬러지)가 많다.
무거운 밥은 묻힐수가 있다.
그래서 가벼운 떡밥으로 해야 입질 전달이 빠르다.
사진과 촬영을 다 하고 이제 쓸쓸 준비 해 볼까.
강선고관절채비로

강선고관절채비

이제 제대로 찾아 가는 느낌,
편대낚시채비만 사용하다, 두가지 채비로 시합을 준비한다는게 쉬운 일을 아니라는걸 잘 안다.
붕어 낚시가 그렇게 호락호락 하지않다는 것도 잘 안다. 무엇보다 난 채비에 대한 느낌을 보는 일이다.
알고 설명을 할 수 있어야하다.
모르면서 글을 쓸수는 없지않나, 알아도 힘들지만.
그래도 이게 최선이다라고 말하고 싶다.
채비의 간결함이랄까, 멋지다!
입질은 말 그대로 예술이다.
시합때만 이렇게 되어라.
붕어 입질 보고

정흡으로 걸려나온 대물 붕어

입질이 너무 좋다.
날씨가 좋아서 인가?
사람들이 많을 주말 토요일인데,
어제 비가와서 그런가, 입질이 오늘만 같아라.
대물붕어 입질에 챔질까지, 순조로보게 잘 된다.
내일은 편대낚시채비로 해 봐야겠다.



배다리낚시터 동영상
영상 썸네일

배다리낚시터 토요리그 그리고 통합화요리그 연습하기

동영상 촬영해서 올렸는데, 헐
너무 많이 올라갔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